“암 발병 확률이 60% 이상 증가합니다” 암 예방을 위해 반드시 고쳐야 하는 생활습관 4가지

안녕하세요~ 건강한 삶을 위한 정보를 전해드립니다! 💪 당신도 건강하고 싶은 건강?

일반 사람이 암 진단을 받게 되면 그 원인을 무조건 외부에서 찾으려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러나 사람의 몸에서 암이 발생하는 이유는 본인 스스로의 생활습관에서 찾아 볼 수 경우가 굉장히 많은데요.

아래에서는 암을 불러일으키는 잘못된 생활습관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극심한 만성 스트레스

암 진단을 받은 환우들의 경우 발병 전 극심한 스트레스를 오랫동안 겪어온 경우가 상당히 많은데요.

실제로 1년 전 까지만 해도 몸에 아무 이상이 없었으나 스트레스가 시작되고 난 이후에 암세포가 몸에 퍼진 사례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결국은 만성 스트레스 자체가 암 세포를 생성하고 활동을 부추기는 조건을 만든다는 것인데요.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항상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취미나 여가 활동을 통해 스트레스가 쌓이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말하고 있습니다.



식사 습관

사람들은 대체적으로 건강을 위해 ‘무엇을 먹어야 하고, 무엇을 먹으면 안되는지’ 의 방식으로 음식을 분류합니다.

그러나 이런 것보다는 식사 시간이 불규칙하고 우리가 필요한 칼로리보다 훨씬 더 많이 섭취하는 것이 근본적인 문제입니다.

위와 같은 식사 습관은 영양 불균형과 결핍을 불러일으키고 몸의 신체 기능을 전체적으로 떨어지게 만듭니다.

나아가 암세포가 활동하기 좋은 환경으로 바뀌게 되는데요.

항상 정해진 시간에 적게 먹고 너무 맵고 짜지 않은 음식들을 즐기는 것이 좋습니다.



장 건강

우리 몸의 장에는 무게로 따지면 약 1.5kg에 달하는 엄청난 양의 세균이 살고 있습니다.

따라서 장 내 세균의 분포 및 장 건강 상태에 따라서 내 몸의 면역 기능도 차이가 날 수 밖에 없는데요.

건강하지 못한 장은 장 세포 틈새가 벌어져 독소가 온 몸으로 퍼지게 됩니다.

이 독소는 혈액, 간 등을 스며들어 건강을 파괴하고 나아가 암 발병의 원인을 제공하게 되는데요.

본인의 장 건강이 좋지 않다면 병원에서 진료를 받아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 합니다.

주위의 환경오염

현대인은 주위의 많은 환경 호르몬으로 인해 끊임없이 몸이 오염되고 있습니다.

과거 1960년대와 비교하면 우리 몸의 오염도는 매우 심각한 수준이라고 하는데요.

살충제, 핸드폰의 전자파, 식품첨가물, 산업공해 등 양이 적을때는 문제가 되지 않으나 현대인처럼 수 많은 오염물질을 사시사철 달고 다니면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쉽게 말해 서울과 시골이 공기가 다른 이유를 예로 들 수 있는데요.

플라스틱과 같은 일회용품의 사용을 줄이고 주말에는 자연으로 나가 주기적으로 몸을 정화하는 생활을 실천한다면 암예방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입니다.